출 17: 8 – 18: 27 (04/13/2016(수))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4/13)   출17: 8 – 18: 27   아론과 훌, 그리고 각 부장들

나에게 들려 주시는 주님의 음성 (마음에 떠오르는 찬양)
 
변화를 위한 결단(생활적용)
 
* 제아무리 위대한 모세이고 홍해를 가르고 반석을 채서 물을 나게한 지팡이를 들고 있다하여도 홀로 모든 일을 다 감당할 수는 없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동역하게 하시고 조력하게 하심으로 그 백성을 지키시고 돌보시길 원하십니다. 아론과 훌이 모세에게 있어서 아말렉을 무찌르는데 큰 힘이 되었고, 장인 이드로의 조언으로 세운 천부장, 백부장, 오십부장, 십부장들이 이스라엘이 하나님의 군대로 갖춰나가는데 큰 역할을 하였습니다. 모세가 위대한 지도자인 동시에 참 복받은 사람이었던 것은 하나님깨서 좋은 사람들을 곁에 많이 붙여 주셨습니다. 그리고 모세는 열린 자세로 수용하고 들을 줄 아는 지도자였습니다. 늘 자신의 한계를 알고 문제가 있을때마다 하나님께 먼저 구하는 지도자였고, 각 부장들과 장로들을 지도자로 세워 백성들을 이끌도록 하였습니다.  한마디로 모세는 하나님과 친밀하면서도 사람들에게 온유하고 자상한 지도자상을 보여줍니다. 모세가 40여년 동안을 광야에서 성공적으로 백성들을 하나님의 지시하시는 바에 따라 이끌 수 있었던 비결이 여기에 있었습니다.
 모세에게서 하나님의 일을 감당해야할 일군된 리더의 자세를 배웁니다. 첫째, 하나님과의 친밀한 관계를 최우선으로 하고 있습니까? 둘째, 온유함과 자상함으로 사람들과 사역을 대하고 있습니까? 셋째, 동역자와 조력자가 누구입니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