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Skip to sidebar Skip to footer

화(3/23) 시편 51:7-13

화(3/23) 시편 51:7-13
묵상요절: “우슬초로 나를 정결케 하소서 내가 정하리이다 나를 씻기소서 내가 눈보다 희리이다 나로 즐겁고 기쁜 소리를 듣게 하사 주께서 꺽으신 뼈로 즐거워하게 하소서 주의 얼굴을 내 죄에서 돌이키시고 내 모든 죄악을 도말하소서 하나님이여 내 속에 정한 마음을 창조하시고 내 안에 정직한 영을 새롭게 하소서 나를 주 앞에서 쫓아내지 마시며 주의 성신을 내게서 거두지 마소서 주의 구원의 즐거움을 내게 회복시키시고 자원하는 심령을 주사 나를 붙드소서 그러하면 내가 범죄자에게 주의 도를 가르치리니 죄인들이 주께 돌아오리이다”
* 지옥은 죽어서만 가는 곳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떠난 현실, 하나님과 완전하게 단절되어 살아가고 있는 삶 자체가 이미 지옥과 같습니다. 그 원인은 바로 죄이고 그로 말미암아 지옥을 경험하고 사는 것입니다. 죄의 문제가 해결되어야만 지옥과 같은 삶에서 벗어나 자유와 기쁨을 회복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것조차도 자신이 죄인임을 깨닫고 인정할 때에 가능합니다. 지옥과 같은 삶을 살고 있으면서도 그 원인을 알지 못하고 하나님께 회개하고 용서를 구하지 않는다면 죄의 그늘 아래서 벗어날 수 없는 것입니다. 구원의 기쁨을 회복하는 회개에는 그 어떠한 지위도 체면도 자존심도 필요없습니다. 다윗 왕처럼 마음을 찢고 기도하면 하나님께서 모든 죄를 씻으시고 회복시켜 주십니다. 이는 모든 죄인들을 향한 하나님의 은혜의 약속입니다. 회개하는 자가 천국의 기쁨을 맞보며 살아가는 자입니다.

Leave a comment

0.0/5

Go to Top